대한변협(회장 김홍수)은 22일 기업인들의 정치자금 헌납및 공무
원의 부패행위등에 대해 검찰이 엄정하게 수사하도록 촉구하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 다.
변협은 이 성명에서 " 국정책임자가 기업인들로 부터 수백억원의
정치자금을 법 절차없이 받고도 불우이웃 성금이라고 얼버무린 채 넘어가는
것은 온당치 못하다"고 지적하고 "선진국 진입은 부패척결로 사회를 깨끗히
하는 데서 비롯된다"고 주장했 다.
변협은 "따라서 대통령은 나라의 발전과 후손의 행복이라는 긴
안목으로 사회의 부패 관행 전모에 대해 특가법. 정치자금법등을 엄격히
적용해 지체없이 조사하도록 검찰총장에게 지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