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상의는21일 현대자동차의 노사분규로 인해 납품및 조업중단등 심각한
경영난에 봉착한 지역부품공급업체들에 대해 정부차원의 긴급지원대책을
마련해줄것을 상공부와 재무부등 관련부처에 건의했다.
부산상의는 "부산지역 자동차부품업체 긴급지원건의"를 통해 조업이
중단된 현대자동차에 의존하고있는 지역협력업체들이 납품및
생산활동중단으로 20일현재 생산차질이 4백억원,손실액은 80억원에 이르며
특히 설날상여금등 자금수요가 늘어나고 있는데다 최근 금융기관의
대출억제및 어음할인회피등으로 어음결제와 인건비조달이 불가능한 상황에
처해있다고 강조했다.
이에따라 부산상의는 현대자동차의 조속한 정상화와 함께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책이 강구되지 않는한 부품업체의 연쇄부도및 도산이 불가피함으로
만기도래어음의 결제기간 유예 법인세및 부가가치세 납부기간 연기
긴급운전자금지원및 기대출금의 원리금상환 유예 현대자동차의 정상화를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중재등의 대책을 요청했다.
부산지역의 자동차부품 전문생산업체수는 모두 2백99개업체(종업원
9천여명)로 전국의 1천8백7개업체(종업원 9만6천여명)의 16.5%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중 현대자동차협력업체수는 51개에 이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