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청량음료시장의 규모가 작년보다 약19.5% 늘어난 1조8천1백여억원에
달하며 이중 오렌지주스등 과즙음료의 매출이 급신장,사상처음으로
탄산음료를 앞지를 것으로 예측되고있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롯데칠성 해태음료 두산식품등
주요청량음료업체들은 올한햇동안 탄산음료 7천2백88억원 과즙음료
7천3백35억원 스포츠음료등 기타음료 2천4백26억원 두유 1천62억원등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는 작년의 매출실적 1조5천1백50억원보다 약19.5%가 늘어난 것이나
매출증가속도에서는 작년 20.3%에 비해 약1%포인트가 낮은 것이다.
품목별로는 선.후발업체들의 판촉활동강화와 소득수준향상으로 시장규모가
급팽창하고 있는 과즙음료매출이 작년의 6천22억원보다
21.8%증가,음료시장의 성장견인차역할을 단단히 할 것으로 예측된다.
과즙음료의 전체시장규모는 90년까지만해도 4천7백78억원에 머물러
탄산음료의 6천70억원보다 무려 1천3백억원가까이 뒤졌었다.
업체별로는 롯데 칠성 해태음료 코카콜라4사(두산 우성 범양 호남식품)의
전체시장점유율이 85%에 육박,기존 대형사들의 독과점체제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