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0일부터 2월3일까지를 "설날 물가안정 특별대책기간"으로
설정,수요가 많은 쌀 과일 육류 주류 수산물등 18개품목의 가격을
특별관리하고 이들 품목의 공급량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
또 이기간중 보사부 국세청 지방자치단체등으로 합동단속반을
편성,매점매석 담합인상등으로 적발되는 업소에 대해서는 위생검사와
입회세무조사를 실시키로 했다.
경제기획원은 20일 이같은 "설날물가안정대책"을 발표했다.
정부는 쌀값 안정을 위해 정부미 방출량을 하루평균 4천가마에서
이기간중에는 7천가마로 늘리고 떡쌀용 87년산 통일미를 가마당 4만원에서
2만원으로 50% 인하해 무제한 방출키로 했다.
또 찹쌀은 하루 방출물량을 10가마에서 1백50가마로 늘리고 식용콩은
1천t이상,참깨는 1천4백t이상을 풀어 방출량을 50%이상 늘리기로 했다.
육류가격안정을 위해 평시 하루 4백20t인 수입쇠고기 방출량을
이번주부터는 하루 6백t,다음주부터는 무제한으로 늘리고 고급육의 비율을
55%에서 65%로 확대하는 한편 지역별 축협계통출하를 통해 서울지역의 경우
소는 하루 4백50마리에서 1천마리,돼지는 8천마리에서 1만마리로 늘리도록
했다.
이와함께 사과 배 밀감등 과실류 출하량을 2배이상 확대할 계획이다.
또 통관대기중인 북한산 명태 2천7백t을 포함,조기등의 성수 수산물을
집중출하토록 독려할 계획이다.
정부는 설날을 전후해 개인서비스요금을 올려받지 못하도록 이.미용업소
목욕탕 극장 대중음식점등에 대해 실시중인 특별단속을 2월말까지 연장하고
청주 소주 맥주등의 출고물량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