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등 8개사로 구성된 한국컨소시엄이 베트남의 석유탐사에 참여하게
됐고 빅베어광구의 석유개발참여 가능성도 높아졌다.
21일 동자부에 따르면 베트남을 방문중인 진임동자부장관과
컨소시엄구성회사대표들은 현지에서 유전개발의 협력방안을
협의,컨소시엄대표와 베트남국영석유공사(페트로 베트남)회장간에 11-2광구
취득을 위한 기본계약이 체결된것으로 전해졌다.
베트남 남부해상의 빅베어광구 인근에 위치한 11-2광구는 유망구조12개가
확인돼 가채매장량이 6억배럴로 예상되는 유전으로 한국컨소시엄이
올하반기부터 탐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컨소시엄은 대표회사인 쌍용을 비롯 대우 대성산업 럭키금성상사 삼성물산
삼환기업 현대종합상사 유개공등 8개사가 12.5%씩의 지분으로 11-2광구를
1백% 취득한후 외국회사에 50%지분을 양도,공동개발할 계획이고 탐사비용은
8천만달러가 소요될 전망이다.
컨소시엄은 이번 11-2광구의 기본계약서 서명으로 일본미쓰비시
영국엔터프라이즈사와의 치열한 경쟁끝에 최종낙찰자로 선정돼 베트남의
석유개발에 처음으로 참여하게 됐다.
한편 진장관은 보 반 키에트총리와 예정시간30분을 넘겨 1시간이상의
면담을 갖고 양국의 경제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자리에서 키에트총리는 진장관에게 "매우 적절한 시기에 방문해줬다"고
말하고 양국의 협력을 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진장관은 도 무오이 당서기장 키에트총리와 국가기획위원회 중공업부
무역관광부 재무부등 정부고위관리들이 참석한가운데 2시간동안
한국경제개발경험에 관해 강연하고 양국간 경협방안을 협의했다.
베트남의 고위관계자들은 한국의 빅베어유전개발참여에 대해 호의적인
반응을 보여 한국컨소시엄이 빅베어유전개발의 낙찰자로 선정될 가능성이
높은것으로 알려졌다.
진장관의 베트남방문을 계기로 양국의 조기수교도 가시화 될것으로
보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