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인과 한국이동통신의 외국인 주식취득한도가 20일 소진,외국인의
주식추가취득이 허용되지않는 종목이 66개로 늘어났다.
21일 증권감독원에 따르면 20일 혜인과 한국이동통신의 외국인 지분율이
10%에 도달,외국인 취득한도가 모두 소진됐으며 나산실업 안국화재(우)
제일제당 녹십자등은 외국인 취득 여유규모가 10주미만씩인 것으로
집계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