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스회사들이 리스료연체등 부실채권이 증가하자 종래 계약실적위주의
영업에서 탈피,신용도및 담보위주의 영업으로 바꾸고있다.
21일 리스업계관계자들은 "지난해의 자금난이후 리스료연체가 건수나
규모면에서 현저하게 늘어났으며 기업의 부도발생으로 채권회수가
불분명해지거나 아예 불가능해지는 경우도 많아졌다"고 말했다.
리스관련 부실채권이 증가하고있는 것은 리스볼륨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데다 자금난 리스사들의 무리한 실적경쟁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때문이다.
신설사들의 경우 영업실적관리를 위해 작년초만 하더라도 상장사의 경우엔
담보를 잡지않고 신용으로 리스를 해주었으나 상장사들의 부도가 터지면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