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환율이 강세를 보였다.
21일 원화의 대미 달러 환율은 기준율보다 50전 오른 달러당
7백64원20전에 개 장돼 줄곧 오름세를 타 7백64원50전의 최고치를 보였다.
환율은 이어 내림세로 돌아서 조정을 거친후 7백64원30전에 폐장됐다.
환율이 이처럼 강세를 보인 것은 정유회사와 해운회사들의 대규모
결제수요에다 전날 뉴욕외환시장의 휴장으로 결제수요가 크게 증가한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이로써 22일 고시될 매매기준율은 60전오른 7백64원30전으로 전망된다.
한편 대일 엔화 환율은 1백엔당 6백18원88전으로 전날보다 1원35전이
떨어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