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21일 후기대 입시시험지 도난사건과 관련, 관계관으로
부터 보고를 받고 "수험생과 그 가족및 선생님들을 비롯한 국민
여러분에게 심려를 끼쳐 무척 유감스럽다"고 말하고 "관계부처는 우선
조속히 사태를 수습하는데 최선을 다하라"고 내각에 지시했다.
정부의 고위관계자는 "이번 시험지 도난사건으로 후기대 입시가 제
날자에 치러 지지 못하게 된 것은 중대한 사회문제"라고 전제, "우선
사태를 수습하는 것이 급선 무이나 문책이 분명히 따를 것으로 본다"고
말해 윤형섭교육부장관의 경질과 관계자에 대한 인책조치가 있을 것임을
시사했다.
윤장관은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후임 에는 조완규전서울대총장이 유력하게 물망에 오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