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일본이 20년 전부터 핵탄두에 사용될 수 있는 플루토늄을 생산
하기 시작하는 등 오래 전부터 핵무기 개발 계획을 추진해오고 있다고
비난했다고 일본에 있는 조선통신이 21일 보도했다.
이 통신은 북한 외교부의 한 공식 대변인의 말을 인용, 몇 가지
사실들로 볼 때 일본은 자체 대량살상용 무기 개발에 착수하고 있다는
의혹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일본이 자국의 핵발전소에서 나오는 방사성 폐기물을
처리, 거기서 추출된 플루토늄을 받기로 하는 계약을 여러 나라들과
체결했으며 이에 따라 현재 핵폐기물이 농축 과정을 거치기 위해 영국과
프랑스로 수송 중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일본이 향후 9년 사이에 30t의 플루토늄을 확보하려 하고 있을
뿐 아니 라 자체 레이저 우라늄농축 기술로도 충분히 핵무기를 생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일본이 방사성 물질 처리 능력 면에서 볼 때 오는 95년
이전에 세 계 3위의 강대국이 될 것이며 오는 93년에서 2004년 사이에
2천개의 핵탄두를 생산 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