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의 김종필최고위원은 18일 정신대문제와 관련, "나는 대일
청구권 금액문제만 해결했고 정신대문제를 포함한 징용등 한일기본조
약의 다른 조항에 대해서는 양국 공식회담 대표들이 결정했다"고 말
했다.
김최고위원은 이날 저녁 유성관광호텔에서 대전기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정신 대문제에 관한 질문을 받고 "징병이나 정신대문제를
포함한 징용, 재일교포 법적지 위문제등은 양측대표들이 심도있게
연구해야한다는 입장에서 공식회담으로 넘겼다" 고 밝히고 "이들 문제는
내가 대일청구권 협상타결에 따른 반대여론때문에 2차외유 를
하고있는동안 정식회담대표들이 다루었기때문에 나는 전혀 관여한
바없다"고 말 했다.
그는 또 14대총선의 공천권행사에 대해 "당헌상 최고위원들이 당무를
합의제로 운영하게 되어 있다"고 지적, "최고위원들이 공천자에 합의를
보면 총재에게 올릴 것"이라고 세 최고위원의 <합의>를 강조하면서
공화계의 지분을 확보할 뜻을 강력히 시사했다.
김최고위원은 "5월 전당대회에서 대통령후보 경선에 나설 것이냐"는
질문에 "노 태우대통령이 연두회견에서 말한 것은 <전당대회 경선>이기
때문에 반드시 5월 정기 전당대회에서 대통령후보 경선이 이뤄질 것인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회피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