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부인이 그린벨트내 임야를 사들여 대규모 호화가족묘원을
불법 조성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물의를 빚고있다.
이같은 사실은 일산 신도시개발로 집과 조상의 묘를 강제로 옮긴
주민들이 함께 이장한 국회의원 조상의 묘는 인근 그린벨트내에 조성한
사실을 각계에 진정하며 알 려졌다.
19일 지역주민들의 진정에 따르면 고양지역 이모의원(민자)의 부인
조모씨(51. 서울 마포구 신수동)가 지난해 5월 고양군 벽제읍 사리현리
산117 그린벨트지역의 같은 지구당 부위원장 이모씨(53)소유 임야
6만6천4백44 를 사들인뒤 이중 1천9백8 0 를 무단훼손,같은해 8월 중순까지
6기 매장규모의 크기로 이의원의 가족묘원을 조성했다는것.
조씨는 새로 조성한 가족묘원에 신도시개발지역에 있던 조상의 묘
2기를 이장해 놓은것으로 알려지고있다.
주민들은 "당시 포크레인등 중장비를 동원,17일동안 나무를 베고 산을
파헤치며 그린벨트를 훼손했으나 당국은 단속 한번 하지 않았다" 며 "일산
신도시개발로 이장 한 주민들의 상당수도 이의원처럼 인근 그린벨트에 산을
갖고있으나 불법행위 단속 이 두려워 멀리 양평,강원도등으로 이장했다"고
말했다.
고양군은 이에대해 "지난해 12월16일 주민들의 신고로 불법행위를
적발,오는 28 일까지 원상복구토록 명령했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