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거래소를 통해 낸 공시내용을 지키지않거나 변경하는등 상장기업의
공시자세가 여전히 문제점을 안고 있는것으로 지적되고있다.
17일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공시내용을 아예 지키지않거나 나중에 다시
공시내용을 전면또는 부분적으로 바꾼 불성실공시건수는 지난한햇동안 모두
52건으로 90년에 비해 30건이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따라 지난88년이후 하향세를 보여 온 불성실공시율도 91년 1.9%로
전년보다 1.0%포인트가 상승했다.
유형별로는 공시내용을 지키지않은 공시불이행이 25건(48.1%)으로 가장
많았고 공시지연 17건 공시번복및 변경 10건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에는 은행및 법정관리신청이나 부도에 따른 조업중단등 부도와
관련한 내용을 부인하거나 뒤늦게 공시를 냈던사례가 영원통신 경일화학등
13개사에 20건으로 90년보다 18건이나 늘어나 눈길을 끌었다.
증권거래소는 불성실공시법인에 대해서는 연24회 증권시장지에 "불"자
표시를 하고 증관위에 위반사실을 알려 일간지에 사과문을 공고케하거나
관련임원문책을 권고하고 있으나 실효성이 없어 불성실공시를 근절시킬수
있는 대책마련에 고심하고있다.
한편 장중에 떠도는 풍문을 확인하기위해 증권거래소가 해당상장기업에
사실여부를 조회하는 조회공시건수는 지난해 모두 1천3백91건으로 전년보다
3백50건(33.6%)이나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이중 사실무근으로 확인된 사례는 1천94건으로 전체의 무려
78.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 지난해 상장기업들은 근거없는 각종 루머에
상당히 시달렸던 것으로 분석됐다.
이밖에 합병과 영업부문의 양수및 양도와 관련한 공시가 90년 35건에서
지난해에는 1백46건으로 크게 늘어나 관심을 끌었는데 이는 정부의 대규모
기업집단별 주력기업선정과 금융업의 업종전환에 따른 여파로 풀이됐다.
또 자산재평가와 관련한 상장기업의 공시도 지난해 모두 1백46건으로
90년보다 90건이나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물가가 크게 오르면서 자산재평가를 실시했던 시점에 비해
도매물가기준으로 25%이상 올랐을 경우 자산재평가를 다시 실시할수 있도록
돼있는 재평가요건이 충족된 상장기업이 크게 늘어났던 때문으로
증권거래소는 분석했다.
<안상욱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