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률이 높은 전문대에 다시 입학하는 4년제대학졸업자들이 해마다
늘고있다.
이같은 학사학위소지자들의 "역류현상"은 취업난을 겪고있는
정규대학졸업자들이 안전한 취업이 보장되는 전문대에서 기술교육을
받기위한 것으로 올 전문대입시에도 이들의 지원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있다.
15일 교육부 집계에 따르면 전문대에 재학중인 학사학위 소지자는
91학년도 신입생 11명과 2학년 편입생 2명,90학년도 신입생 5명등 모두
18명으로 나타났다.
이에 앞서 89학년도에는 2명,88학년도엔 전문대 사상 처음으로 4년제 대학
졸업자 3명이 전문대에 입학했다.
특히 현재 전문대에서 중견 기술인이 되기 위한 전문직업교육을 받고 있는
학사학위 소지자중에는 경북대 전남대 전북대 충남대 안동대 등 국립대학
출신 6명이 포함돼 있으며 이밖에 성균관대 2명을 비롯 연세대 이화여대
인하대 경희대 영남대 동아대 효성여대 부산여대 조선대 방송통신대 출신이
각 1명씩이다.
작년 2월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S군(25)은 D전문대 안경광학과에
진학했으며 지난89년 성균관대 가정관리과를 나온 L양(25)은 작년 S전문대
실용음악과에 입학,2학년에 재학중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적성을 무시한채 4년제 대학에 진학했다가 졸업후
뒤늦게 전문대에서 적성에 맞는 학과를 선택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고
무분별한 4년제 대학 선호경향의 맹점을 지적했다.
2 3년 과정인 전문대 취업률은 최근 산업현장의 기술인력 부족현상과
맞물리면서 89년 79.4%,90년 82.9%,91년 86.6% 등으로 상승,70%에 못미치는
4년제 대학의 취업률을 크게 웃돌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