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내무부 법무부 총무처등으로
부터 <민주사회질서확립대책>을 보고받는 것을 시발로 중앙부처의 금
년도 업무보고 청취에 들어간다.
노대통령은 15일에는 <경제안정과 산업경쟁력강화대책>을
경제부처로부터 보고 받을 예정이며, 이달중 중앙부처 업무보고 청취를
마치고 2월 각시.도에 대한 순시 에 들어갈 예정이다.
정부는 금년도 정부부처 업무보고를 지난해와같이 각 부처별로 받지
않고 국정 과제별로 유관부처의 합동보고를 받을 예정인데 중앙부처는
민주사회질서확립대책 <>경제안정과 산업경쟁력강화대책 <>국민복지증진과
생활환경대책 <>교육개혁과 문 화창달대책 <>통일기반조성대책등 5대
과제로 나누어 보고한다.
노대통령이 새해 업무를 과제별로 종합보고를 받는 것은 행정공백을
최소한으로 줄이면서 국가당면과제에 대해 관련부처가 공동의 목표를
설정하여 유기적 협력을 기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14일 민주사회질서확립대책 보고에서는 14대총선과 대통령선거를 앞둔
공직기강 확립및 행정쇄신방안과 호화사치낭비풍조 추방, 불법.무질서
근절대책이 보고된다.
또 새질서 새생활운동에 공직자들이 앞장선다는 차원에서 오는
2월1일부터 전공 직자들을 대상으로 승용차 10부제운행을 실시한다는
방침과 함께 돈안드는 깨끗한 선거질서를 확립하기위한 대책도 보고될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경제기획원 재무 상공 건설등 경제부처의 경제안정과
산업경쟁력강화대책 보고에서는 <>실질경제성장률의 7%선 하향조정
<>경상수지적자의 80억달러수준 유지 <>소비자물가 상승률의 9%선
억제대책등이 보고될 예정이다.
또 시장개방압력등에 따른 충격을 최소화하고 경제운영의 안정기반을
확립하기 위한 수출및 제조업활성화방안과 총통화운영대책도 확정할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