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건설경기과열로 품귀현상을 빚었던 시멘트, 철근, 레미콘등 주요
건설자재가 올해에도 수요가 공급을 초과함으로써 상당한 수급불균형을 보
일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10일 대한건설협회등 관련업계에 따르면 올해에는 지속적인
사회간접자본시설확 충과 함께 지난해 각종 건설경기규제조치로 묶였던
주택등의 공사물량이 한꺼번에 몰려 주요 자재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는데
반해 공급량은 제한돼 있어 상반기안에 또 한차례 품귀사태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멘트의 경우 서해안개발 본격추진과 분당등 신도시건설사업 지속,
건설경기진 정책으로 묶어놓은 상업용.업무용등 민간건축부문의 신축허가
재개등으로 수요가 급 증, 올해 예상수요량이 4천2백20만-4천4백18만t으로
추정되고 있으나 공급량은 4천8 0-4천2백만t정도에 그칠 전망이다.
이같은 공급부족은 시멘트생산업계의 증설및 시설보수가 오는
93년3월께나 완료 됨에 따라 올해 생산량이 크게 둔화되는데다
재고물량사정도 동절기의 수요충당으로 예년의 60-70%수준밖에 안되기
때문인데 해빙과 더불어 수요가 일시에 몰리면 올봄 부터 시멘트
품귀현상이 우려되고 있다.
레미콘수요는 정부의 지속적인 건설경기진정책 시행으로 수요증가율은
둔화될 것으로 보이나 신도시건설.지하철연장공사, 각지역의
공단조성.도시기반시설확충등 으로 8천5백만-1억 로 작년보다 6-24%가량
늘어날 것으로 추산됨에 따라 여전히 수 급불균형은 해소되지 않을
전망이다.
특히 레미콘시장은 원자재인 시멘트.골재등의 수급상황여하에 따라
생산.공급이 큰 영향을 받는데다 생산능력보다 원자재나 수송등
외부여건에도 좌우되고 있어 수 급사정은 매우 불투명하다.
철근의 경우는 올해 전체수요량이 5백33만-6백만t인데 비해 생산량은
5백49만-6 백20만t으로 전반적으로 안정세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나 수출물량을 감안 하면 국내공급량은 다소 부족한 실정이다.
더욱이 연간 철근수요의 35-49%가 집중되는 2.4분기중에는 수요가
2백10만-2백4 0만t인데 반해 공급은 1백50만-1백60만t에 그칠 전망이어서
일시적 품귀현상도 우려 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