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사회단체, 학계및 종교계등 주요단체는 3월총선등 금년한해에
실시될 4대선거를 앞두고 연초부터 선거관리위원회와 함께 공명선거를
위한 대대적 인 캠페인과 국민의식개혁운동에 나설 계획이다.
선관위는 고발과 처벌만으로는 공명선거 실현에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경 실연등 35개 시민.사회단체와 협조, 대대적인 범국민
공명선거운동을 벌이기로 하고 곧 이들 단체와 모임을 갖고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선관위 관계자들은 2일 "정치.이념적으로 중립적인
직능.시민.사회단체는 모두 참여시킨다는 원칙에 따라 우선 지난해
지방자치의회 선거때 활동했던 35개단체를 중심으로 이들 단체와
공명선거 캠페인을 벌이는 방안을 마련중"이라고 밝혔다.
선관위는 이들 단체들에게 선거관련법령 교육 <>법령해석등 자문
<>계도용 전 단 문안작성등의 지원외에 관련법규를 벗어나지 않는 범위에서
스티커제작비용등 일 부 활동자금을 지원하는 하는 방안도 신중히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함께 국.사립대 총장을 중심으로한 학계와 천주교를 비롯한
종교계도 이같 은 공명선거 캠페인을 적극추진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와관련 학계의 박홍서강대총장은 "앞으로 학계 종교계 언론계가
연대해 국민 의식개혁 차원의 공명선거운동에 나서야 한다"면서 "서울과
지방의 일부 국.사립대 총장을 중심으로 1월말께 가칭 <공명선거선언>을
채택하고 공명선거운동을 지속적으 로 펼쳐나갈것"이라고 밝혔다.
천주교 원불교 천도교 유도회등 각교단 역시 공명선거운동에 적극
참여할 계획 을 세우고 있으며 성직자들의 기도문이나 강론등에도
공명선거 관련내용을 포함시킬 방침이다.
또한 경실련이 주축이 된 공명선거실천시민운동협의회(공선협)측은 "
시민이 선 관위의 활동을 지원한다는 의미에서 선관위와 실효성 있는
협조관계를 적극적으로 모색할것"이라고 밝히고 있으며 경실련의
장신규실장은 "지난달 30일 저녁 선관위와 의 모임에서 양측의 협력관계
구축방안에 상당한 진전을 봤다"며 곧 선관위와 실무 적인 협력방안이
마련될것이라고 말했다.
공선협은 오는 9일 30여 민간단체가 참가하는 대표자회의를 갖는것을
시발로 <> 25일 모금파티, 서울시본부 결성식, 고발창구 개설 <>2월초순
전국 지역별 운동본부 의 발족등의 일정을 추진키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