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독립국연방 가입국들은 24일 처음으로 총리회의를갖고 물가자유화를
논의했으나 예정대로 내년 1월2일부터 실시를 주장하는 러시아와 15일까지
연기를 요구하는 우크라이나가 날카롭게 대립,결국 합의를 보지 못한채
30일 민스크에서 열리는 연방 최고 조정기관인 가입국 정상회의에 결정을
넘기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25일 소 인테르팍스 통신을 인용,보도했다.
인테르팍스 통신은 이날 회의에서 많은 공화국이 우크라이나의 주장을
지지했다고 전했다.
옐친 대통령이 러시아 경제개혁의 근간으로 주창했던 물가자유화에 대해
러시아는 당초 이달 16일부터 실시할 예정이었다.
그후 슬라브 3개공화국은 연방창설을 위한 브레스트 협정(8일)을 통해
내년 1월2일부터 실시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