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20일 민자당의 차기대통령후보문제와 관련,"아직 임기가
1년3개월이나 남아있는 시점에서 차기대통령후보문제가 조기 거론되는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내년 봄의 총선전 후보가시화 불가입장을 분명히했다.
노대통령은 특히 대통령선거 3 4개월전 후보지명을 하는 미국의 경우를
예시하면서 "현단계에서 이런 문제를 거론하는 것은 오히려 정국불안과
사회혼란을 야기하고 당면 과제인 경제문제등의 해결에도 도움이
되지않는다"고 말했다.
노대통령은 창사 11주년을 맞은 연합통신과의 특별회견에서 이같은 입장을
밝히고 "민자당의 차기후보는 당헌에 명시된대로 민주적절차에 따라 선출할
것이며 정치일정은 관련법에 명시된대로 시행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대통령은 민자당의 14대총선 공천기준에 대한 질문에 "국민들의 신망이
두텁고 국가관이 확실하며 자질을 갖춘 유능한 인사중에서 후보자를 당헌에
따라 결정할 것이나 특히 강조되어야할 사항은 도덕성"이라고 전제,"일부
의원의 비도덕적 행동으로 정치권 전체가 불신을 크게 받고있다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말해 각종 부정과 비리에 관련된 의원들이
공천에서 제외될 것임을 시사했다.
노대통령은 경제문제에 대해 "정부는 단기적 대책에 치중하기보다는
중장기적으로 경제의 성장기반을 튼튼히 하는데 중점을 두어 경제정책을
운영해 나갈것"이라고 말하고 "이를 위해 무엇보다 물가의 안정을
확고히하고 제조업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주력할것"이라고 밝혔다.
노대통령은 북한의 핵문제에 대해 "이제 한국에 핵이 없으므로 북한이
핵개발을 계속하고 사찰을 거부할 명분이 완전히 없어졌으며 북한이 상응한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미 일 유럽공동체(EC)등의 압력이 가중될 것이고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유엔안보리도 심각하게 대응책을
강구하게될것"이라고 말해 북한이 끝내 국제 핵사찰을 거부할 경우
안보리결의등을 통한 강제사찰도 검토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노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에 대해서도 "남북간에 합의서가 서명됐고
핵문제가 진전되어가면 정상회담의 여건은 생각보다 빠른 속도로 조성될
것"이라고 밝혀 조기에 성사될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