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소련연방이 사실상 와해됨에 따라 종전 연방중심의 대소관계를
러시아, 우크라이나, 벨로루스등 주요 공화국들과 쌍무적 실질협력을
도모하는 방향으로 다변화하고 이들과의 경제협력을 대폭 강화할 방침인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정부는 이에 따라 대소경협에 따른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일시
귀국중인 이강두 주소대사관 경제공사가 오는 14일께 귀임하는 대로 이들
3개 공화국정부관계자들과 접촉을 갖고 중.장기적인 경제협력 강화방안을
마련토록 할 예정이다.
정부는 또 소련사태가 정리되는 대로 러시아공화국을 비롯한 주요
공화국에 특사를 파견하는 방안도 신중히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각 공화국들에 대한 공식승인여부는 미국을 비롯한 주요
우방과의 공동 보조를 취한다는 입장이나 과거 소연방이 표명해온
대한외교노선을 그대로 유지될 것이라는 판단아래 자원이 풍부한
우크라이나공화국등들과의 실질적인 협력관계증진에 우선적인 노력을
기울여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특히 러시아공화국과 함께 <슬라브 독립국공동체>를 창설한
우크라이나와 벨로루스 공화국이 현재 유엔의 정회원 자격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 이들 공화국들과도 유엔을 비롯한 국제무대에서
상호협조체제를 구축해나간다는 입장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상옥외무장관은 지난 9월 남북한유엔동시가입직후 뉴욕에서
우크라이나 외무장관과 개별회담을 갖고 한국기업과의 합작투자문제등을
협의했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10일 "소연방 해체에 따른 각 공화국들과의 외교관계
수립 문제는 러시아공화국을 비롯한 각 공화국들이 대내외적으로 어떠한
형태의 관계를 설정하느냐에 달려 있다"고 전제하면서 "그러나 독립을
선언한 공화국들은 내부적으로는 유럽공동체(EC) 또는 영연방과 유사한
느슨한 형태의 주권국가연합체를 취하는 대신 대외적으로는 경제난
타개를 위한 서방과의 관계개선을 위해 독자노선을 표방할 가능성이
없지않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에 따라 정부는 러시아공화국을 비롯한 주요 공화국들
과의 공식 관계수립이전이라도 소련내 정국이 안정되는 대로 이들 공화국
과의 실질적인 관계개선을 적극 모색해 나간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