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자공업진흥회는 수출주종산업인 전자 정보산업의 기술력향상을 위한
특별회계신설과 단기적인 대기업무역금융부활을 정부에 건의했다.
전자공업진흥회는 4일 "전자 정보산업의 당면과제와 대책건의"를 통해
전자정보산업이 지나친 인건비상승 금융비용가중 대외기술료및
특허료지불급증등으로 인한 수출채산성악화로 최근 3 5%의 적자를
보고있다고 주장하고 이의 개선을 위해
"전자정보산업핵심기술진흥특별회계법"을 제정,연간 1천5백억원규모의
기금을 조성해 지원해줄것을 촉구했다.
전자공업진흥회는 전자정보산업핵심부품개발에 4백억원
컴퓨터리스회사설립운영에 4백억원 산업기술인력양성지원에 3백억원
기반기술개발에 2백억원 전자부품기술연구소지원및
지적소유권대책기금으로 각각 1백억원씩의 연간 소요자금지원이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전자공업진흥회는 또 수출을 할수록 적자가 누적되는 여건에서
전자정보산업체의 81.4%가 무역금융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음을 지적,이들
업체에 대해 달러당 4백원의 무역금융지원제도를 부활해줄것을 촉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