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제리는 에너지투자를 확대하고 국가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유전가스전
광산등의 개발에 외국자본이 참여할수 있다록 했다.
알제리의회는 지난달30일 신석유.가스개발법을 압도적인 표차로
통과시키고 현재 국영소나트라치사가 독점하고 있는 에너지산업에서
외국자본이 합작을 통해 지분의 49%까지 소유할수 있도록 했다.
알제리는 앞으로 10년간 외국기업자본을 1백40억달러 유치,지난해 2백94억
였던 천연가스수출을 연간 6백억 8백억 로 늘리고 원유생산능력을
2억t(3백억달러상당)확대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잘리 알제리총리는 신에너지개발법제정을 계기로 18개외국석유회사들이
이미 소나트라치사와 합작투자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알제리는 올해 2백38억달러에 이르는 외채상환을 위해 내년에 석유와
천연가스수출을 1백14억5천만달러로 늘릴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