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하고싶은 말을 음성사서함에 녹음하여 상대방이 언제든지 찾아볼 수
있게 하는 전화서비스가 등장했다.
2일 리스밴(대표 이호용)은 언제 어디서나 전화녹음을 통해 둘만이 비밀
스럽게 대화할 수 있는 ''하비비밴''을 개발, 최근 서비스하기 시작했다.
''하비비VAN''은 전화로 직접 통화하기 곤란하거나 통화가 되지 않을때 이
용할 수 있는 음성사서함 서비스로 편지를 교환하듯 전화를 통해 ''음성편지''
를 주고받을수 있도록 한 것.
따라서 부재중인 상대방에게 약속을 알려주거나 약속시간에 늦을때 서로
연락할 수있게 하며 둘만의 이야기를 애교있게 전하고 싶을 때 이용할 수
있다.
또 전국적으로 움직이는 영업담당자나 외근사원등이 상호연락이 불편할때
업무용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이호용사장은 "하비비는 사우디어로 ''나의 사랑''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고 밝히고 "하비비VAN은 주로 연인끼리 편지를 교환하듯 독특한 방법으로
의사를 전달하는데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편지봉투를 뜯을때 가슴이 두근거리는 것과 마찬가지의 효과를 줄
수있어 서로의 사랑을 전달하고 확인받고 싶어하는 연인이나 부부 또는
부모와 자식간의 대화등에 활용할 수 있다는 것.
또 감사나 사과 또는 부탁및 충고의 뜻을 상대방에게 직접 전달하기 곤란할
때 적절하게 이용할 수 잇다.
리스밴은 회원제방식으로 하비비밴을 운영키로 하고 이용방법과 비밀번호가
적힌 하비비카드를 만들어 하나의 회원에게 하나의 비밀번호가 부여된 2장의
카드를 제공, 둘만이 비밀스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회원가입은 무료이며 서비스 사용료 9천9백원을 내면 하비비 카드 2장을
받아 30일간 60회 사용할 수 있다.
문의전화는 "우리 셋은 친구친구" 로 발음되는 523-7979.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