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형사지법 2단독 김경종판사는 15일 성균관대 입시부정사건과
관련,구속 기소된 이대학 전총장 김용훈피고인(64)등 4명에 대한
선고공판에서 김피고인에게 업무방해죄를 적용해 징역1년6월에
집행유예3년을 선고,석방했다.
재판부는 또 같은 혐의로 기소된 기획실장 정한규피고인(51)에게
징역1년에 집행유예2년을,교무과장 박영석피고인(51)에게는 징역10월에
집행유예2년을 각각 선고,석방했으나 전교무처장 한동일피고인(57)에
대해서는 "기부금입학에 주도적으로 관여한 점이 인정된다"며 징역1년6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