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정부는 무역불균형시정을 위해 외국제품의 정부조달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고 일본경제신문이 15일 보도했다.
다음주에 확정될 일본정부의 수입확대책에 따르면 외국기업의 참여가 쉬운
일반공개입찰대상을 현재의 13만SDR(국제통화기금의 특별인출권.약2천3백만
엔)이상에서 10만SDR(약1천8백만엔)로 인하,대상을 확대하고 외국제품조달
을 실시하는 정부기관도 각성.청의 2개기관으로 현재보다 늘리기로했다.
이와함께 입찰수속은 입찰공고에 영문표기 의무화 응찰기간을 40일에서
50일로 연장하는 방향으로 검토중이다.
이같은 일본정부의 수입확대책은 내주초 각 정부기관 차관급회의를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일본정부는 정부와 대외무역관련업계관계자들로 구성된
수입협의회를 오는 21일 개최해 발표할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정부가 외국제품 정부조달을 긴급확대키로 한것은 일본의 무역흑자가
급격히 확대되는 반면 경기감속으로 수입은 둔화되고 있어 미국등과의
무역마찰이 재연될 가능성이 높아 미국등에 대해 일본정부의
수입확대노력을 보여주기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