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부산항 컨테이너화물의 유통구조개선을 위해 경남 양산군
일원(20만평)에 조성키로한 내륙컨테이너기지(ICD)의 민자유치방안을
확정했다.
13일 해운항만청의 세부시행방안에 따르면 정부는 내년부터 94년말까지
양산 ICD의 조성을 위해 부지매입비를 제외한 사업비를 순수 민간자본으로
유치키로 하고 오는 25일부터 내달 14일까지 참여사업자의 신청을 받기로
했다.
해항청은 또 컨테이너 유통체제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민간위주의
별도법인을 구성하고 참여업체에 대해선 운영상의 자율권을 최대한 보장해
주기로 했다.
별도법인의 참여대상은 해운선사와
CY(컨테이너야치장)업체,화주,컨테이너부두공단및 기타 컨테이너관련
실수요자로 한정된다. 법인의 납입자본금 규모는
조성투자비(1천1백69억원)의 30%수준인 3백억원이다.
양산ICD에는 도로 철도를 비롯 CY CFS(컨테이너조작장)등의 운영시설과
각종 부대시설이 들어설 예정인데 ICD가 조성될 경우 연간 80만 90만TEU의
컨테이너화물을 처리하게 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