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전기대 입시는 전반적으로 재수생 약세 현상과 함께 합격선이
지난해보다 낮아지고 특히 인문계보다는 자연계의 하락폭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내년부터 개편된 교과서에 의해 입시가 치러지는데 따른 재수기피
현상이 두드러져 전반적인 안전하향 추세속에 중.하위권 대학 인기학과의
경쟁이 치열할 것 으로 전망된다.
이같은 분석은 중앙교육진흥연구소(소장 허필수)와 대성학원 부설
대성학력개발 연구소(소장 김석규) 등 입시 전문기관들이 최근 전국의
수험생들을 대상으로 실시 한 배치고사 분석결과를 토대로 11일 공개한
진학 안내자료에서 나타난 것이다.
합격선 (지난해 난이도 기준)
중앙교육진흥연구소의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 해의 학력고사
난이도를 기준으 로 볼 때 인문계의 경우 학력고사 2백60점 이상 중.상위권
학과의 예상 합격선은 1- 2점 정도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자연계는 인문계보다 하락폭이 훨씬 커 상위권이 3-5점, 중위권은 4-
6점이 낮아 질 것으로 보인다.
대성학력개발연구소는 인문계의 경우 3백점 이상의 상위학과는
지난해와 비슷하나 3백점 미만은 전체적으로 1-2점 정도 낮아질 것으로
예측했다.
특히 자연계는 3백점 이상 상위학과가 1-2점, 2백70점대 이상의
중.위권은 4점, 2백30점대 이상은 5-6점으로 하락폭이 클 것으로 내다봤다.
자연계의 하락폭이 큰 이유는 수도권 대학의 첨단공학과 등 이공계
학과의 정원 이 대폭 증원되고 전기대의 정원이 증가한 데 비해 재수생수와
자연계 학력이 상대 적으로 떨어졌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이같은 분석을 토대로 보면 대체로 합격선은 <>서울대, 연.고대
2백65점 <>한양 대.외국어대등 중위권 대학 2백40점 <>기타 서울 소재 대학
2백10점 선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안전 하향 지원
입시 전문기관들은 현재 고2부터 적용될 새 교과과정에 의한
입시제도와 고1 부 터 적용될 대학별 본고사 등 새로운 입시제도에 따른
부담감 때문에 재수 기피 현상 이 뚜렷하게 나타나 올 입시에서는 어느
해보다 소신.안전하향 지원 추세가 강할 것 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중.하위권 수험생들의 안전하향지원 경향이 두드러져 중.하위권
학과의 경 쟁률이 치열할 전망이다.
이밖에도 수험생들이 종전에는 학과보다는 일류대학을 선호했던 점과는
달리 적 성.흥미.취업 유망학과 등을 고려, 학과 위주로 선택하는 소신지원
추세가 정착될 것으로 보인다.
<>지방 대학 강세
대성학력개발연구소는 이같은 재수 기피현상으로 지방대와 지방캠퍼스를
지원하는 수험생이 늘 것으로 내다봤다.
대성학력개발연구소의 조사에 따르면 서울 소재 대학을 지원하는
수험생 비율은 89년 35.8%에서 90년 30.7%, 91년 29.9%로 낮아지는 반면
지방대학에 지원하는 비율은 2-3%씩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서울 학생이 서울 소재 대학의 지방캠퍼스를 지원하는 비율도
해마다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앙교육진흥연구소도 지방대학과 서울 소재 대학의 지방캠퍼스들이
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하면서 이같은 현상은 서울 소재 대학들에 대한
무조건적인 선호 경 향이 둔화되고 자신의 학력 수준에 맞는 대학 및
학과를 지원하는 경향이 높아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한편 일부 입시전문가들은 지방대 강세에 따라 서울 지역 중.하위권
일부 대학 에서 미달학과가 나오는 이변이 생길 수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학과별 선호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대부분의 수험생들이 적성.흥미.취업유망 등을
고려, 학과 위주의 선택 경향이 강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올해 신설된 경영정보.정보관리등 정보관련 학과와 러시아어등
동구권 학 과의 부상이 뚜렷이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서울시립대 세무.도시행정, 동국대 경찰행정등 특수학과들이
학교내에서 상위학과의 위치를 차지할 것으로 예측된다.
자연계에서는 전자공학.전작계산.제어계측.정보공학.유전공학 등
첨단산업 관련 학과가 상위권 학과로 부상하고 있다.
중앙교육진흥연구소는 특이한 변화중 하나로 경희대와 동국대
경주캠퍼스의 한 의예과가 의예과를 앞지른 것으로 나타난 점을 꼽았다.
이처럼 인기학과에 대한 선호도가 변하고 있는 것은 정부의 산업정책
변화에 따른 산업구조의 변동과 함께 국제화.다원화 시대에 부응하는 인재
양성을 위해 외국 어 관련 학과에 교육적 지원을 늘린 것이 주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일선 진학담당 교사들은 "이같은 합격선 하향 전망에도 불구, 취업난을
위식한 수험생들의 인기.유망학과 지원추세가 더욱 강하게 나타날 것
같다"면서 "이에 따라 상위권 인기학과와 첨단분야의 유망 학과들이 치열한
경쟁률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