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7일부터 분양중인 평촌단독택지가 1순위에서 공급대상 4백57필지의
5.7%인 26필지만 팔려 대량 미달됐다.
11일 토개공에따르면 평촌에서 처음 공급된 단독택지에 철거민포함
26명만이 지난8일까지 1순위로 청약해 9일부터 일반실수요자를 대상으로한
2순위접수에 들어갔다.
평촌단독택지가 이처럼 대량미달되고 있는 것은 최근의 부동산경기침체로
심리가 크게 위축된데다 택지매입가격의 50%를 매입해야하는
토지채권(연리12% 만기3년)이 큰 부담으로 작용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