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정부는 노태우대통령이 발표한 한반도 비핵화 선언에 대해 북한측
이 전향적이 반응을 보일 경우 일.북한간 회담이 진전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교도(공동)통신이 8일 외무성 소식통을 인용,보도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외무성 관계자는 노대통령의 선언이 일.북한간
국교정상화 회담의 향방을 점치는데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라고 강한
관심을 보이면서 이같이 전했다.
그러나 북한측은 지금까지 일본정부가 회담을 통해 핵사찰 수락을
촉구했을 때 마다 " 미.북한간의 대화문제"라며 반발해온 경위가 있어
북한측으로부터 긍정적 인 반응이 나올때까지는 역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외무성관계자는 내다봤다.
더욱이 지난번 남북총리회담에서 북한측이 제시한 비핵지대화안에서는
"한국이 미국으로부터 받고 있는 핵우산도 인정하지 않는다"며 노대통령의
제안보다 엄격한 내용을 담고 있어 북한이 노대통령의 제안을 순순히
받아들일 가능성은 낮을 것이라 는 분석도 있다고 교도통신은
설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