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휴즈사는 7일 한국통신이 최근 발표한 무궁화위성 1차기술평가결과에
공식적으로 이의를 제기하고 기술평가내용을 재고해 줄것을 요청했다.
휴즈는 이날 한국통신사장앞으로 재심청구서를 발송,입찰제안서가 계약및
기술측면에서 잘못 이해되어 휴즈가 제외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휴즈는 재심청구서에서 문제가 된 갈륨비소 태양전지의 경우 미NASA나
일본의 NASDA등이 그 기술을 입증,신뢰성에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휴즈는 또 타사보다 20 30%의 낮은가격에 위성을 제공할수 있고 10년간
32기를 발사,단 한건의 실패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휴즈는 특히 한국통신이 요구한 현재기술훈련요원 30명보다 많은 56명을
제안했으나 이를 소규모라고 평가한 것은 이해할수 없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