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득화군 유괴사건을 수사중인 경기도경찰청은 7일 범인과 목소리가
같다는 시민 제보에 따라 추적중인 김모씨(27.수원지역 자동차정비업소
근무)가 최근 잠적한 사실을 밝혀내고 김씨 신병을 확보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경찰은 특히 김씨가 운전면허가 있고 <>전화 목소리가 범인과
비슷하며 <>유 괴사건이후 잠적한 점을 중시,김씨가 자주 다니던 술집등에
형사대를 보내 행적조사 도 함께 벌이고 있다.
경찰은 공개수사 개시 첫날인 6일 하루동안 모두 11건의 제보를
받았으며 공개 수사이후 더많은 제보가 많이 올 것에 대비,10명의 형사로
구성된 제보확인 조사반 을 긴급 편성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