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연방 지도자들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우크라이나공화국
최고회의(의회)는 4일 독자적인 비핵 방 위군을 창설키로 최종 결의했다.
이날 우크라이나공화국 최고회의에서 통과된 공화국 방위군 창설법안은
독자적 인 방위군이 우크라이나 공화국의 주권과 영토, 시민의 생명및
개인의 존엄, 그리고 헌법상 권리및 자유등을 보호하도록 했다.
우선 3만3천명으로 구성될 공화국 방위군은 또 재난 발생시의
피해구조, 대통령 의 경호, 정부건물의 수비, 우크라이나주재 외국공관의
경비등을 맡게 되는데 정치 개입은 금지됐다.
방위군은 공화국 대통령 직속으로 설치되며 최고회의에 의해 통제를
받는다.
우크라이나 의회는 지난 10월 육군과 해군및 공군을 포함해
40만명이상의 군대 를 창설하는 법안을 만들수 있도록 처음 동의한 바
있다.
독자적인 방위군 창설과 관련, 우크라이나 의회대표단을 이끌고 유럽을
방문중 인 예프게니 마르추크 국가안보장관은 이날 제네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90년대말까 지 독자적인 방위군을 창설할것이라고 밝혔다.
마르추크장관은 "우리의 목적은 5 7년이내에 순수하게 국가의
방위역할을 맡을 군대를 창설하는 것이며 절대로 핵무기를 보유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고 "예전에 배치된 소련내무부의 병력과 국경수비대와는
분리될 새로운 방위군의 병력이 32만명 정도에 이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우크라이나 공화국은 현재 소련해군이 사용하고 있는 흑해
기지에 독자 적인 해군을 창설하기를 희망하고 있으며 핵무장 의사는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련대통령의 정치자문위원회의의 알렉산더
야코블레프 위원은 이날 소연방의 지도자들은 연방차원의 공동방위조약을
마련할때까지 개별 공 화국 연합군의 유지에 동의했다고 말한 것으로
중립적인 인테르팍스통신이 전했다.
이 통신은 야코블레프위원이 국가평의회의 비공개회의에 참석한뒤
지도자들이 공동방위조약의 채택시기는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야코블레프는 그러나 독자적인 방위군을 창설하는 법안을 통과시키고
이날 회의 에 비톨드 포킨 총리를 옵서버로 참석시킨 우크라이나 공화국의
위상에 대해 언급을 회피했다.
블라디미르 소련군 참모총장은 회의참석자들이 공화국 군대를
창설할수는 없으 나 공화국의 수비대는 유지할 권한이 있다는데
동의했다고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