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LO와 유사한 정치단체로 육성 계획 ***
해외에서 활동중인 중국 반체제단체들이 중국의 자유민주주의 실현을
위한 이들의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와 유사한
대연합기구를 결성하기로 합의했다고 홍콩의 더 스탠다드(구 홍콩
스탠다드) 지가 2일 보도했다.
스탠다드지는 프랑스에 본부를 두고 있는 민주중국을 위한 연맹(FDC)의
전회장 얜 지아치씨와의 회견내용을 인용, FDC와 미국에 본부를 둔
중국민주화연맹(AD) 및 자유민주당(LDP) 등의 지도자들이 최근 이같은
총연합체 결성에 합의를 보았다고 밝히고 이들의 궁극적인 목적은
중국공산당에 대한 야당연합을 육성해 나가는 것이라 덧붙였다.
얜씨는 "이같은 대연합기구의 결성은 각 개별기구의 해체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히고 ''이 구상은 주요 반체제단체의 지도자들간의
협력기구를 구체적으로 발족시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이 조직은 PLO와 유사한 정치기구가 될 것이나 PLO처럼 무력을
사용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가칭 "중국민주운동동맹"인 이 대연합기구가 결성되면 앞으로
<중국자유 민주당>이란 정당이름을 갖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하고 이
기구의 결성에 관한 보다 구체적인 계획은 오는 1월 18~19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릴 3개 단체 지도자협의 회에서 토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스탠다드지는 샌프란시시코 회의에서는 FDC, CAD 및 LDP 지도자들
이외에도 망명중인 반체제 천문학가 방여지를 포함한 다른 저명한
중국반체제인사들도 초청될 것으로 예측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