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최근 일부 정유업자들이 국내 기름값을 인상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과 관련, 당분간 유가인상을 일체 허용치 않겠다고 밝혔다.
경제기획원 당국자는 30일 "정유회사들이 환차손 및 국제유가 상승
등을 이유로 휘발유 등의 가격인상을 주장하고 있으나 현재의 물가관리
여건상 국내기름값 인상은 전혀 고려될수 없는 문제"라면서 "연말까지는
물론 내년초에도 가급적 유가인상을 허용치않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휘발유, 등유 등의 경우 정유회사들이 지난 7월부터
가격이 자율화된 것을 빌미로 유가인상을 주장하고 있으나 주유소
거리제한 폐지가 2년간 유보되고 상표표시제 등이 정착되지 않아
소비자들에게 선택권이 주어지지 않은 상황에서는 자율화를 이유로 한
가격인상을 절대로 허용할수 없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와 관련, 지난 7월1일자로 가격이 자율화된 휘발유, 등유
등의 가격동향을 조사, 당초 예정대로 기준가격(소비자의 경우 당
4백77원)의 상하 3% 이내로 가격이 유지되는지를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