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집권 자민당의 총재로 당선된 미야자와씨는 28일 앞으로 출범
할 신정권의 당 3역과 각료인사를 둘러싸고 각 파간 절충을 벌인 끝에
당3역에서 제2 파벌인 미쓰즈카파를 배제한 것으로 알려져 앞으로 일
정국이 미쓰즈카파의 심한 반발과 함께 파란이 일 것으로 전망된다.
심한 반발과함께 파란이 일것으로 전망된다.
미야자와씨는 29일 임시당대회의 정식 결정에 앞서 내부 절충을 벌인
끝에 간사장에는 다케시타파의 와타누키 타미스케 전건설상, <>총무회장
에 와타나베파인 사토코우코 간사장대리, <>정조회장에 미야자와파의
하야시 요시로 전후생상을 각각 기용하기로 결정했다.
또 각료인사에서는 총재 선거에서 선전한 와타나베씨가 부총리겸
외상에, 미야자와파의 가토씨가 관방장관에, 다케시타파의 하타씨가
장상에 오를 전망이다.
미야자와씨는 또 다케시타파 회장 가네마루씨에게 부총재 취임을
요청 할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