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을 사고 팔때 고객들이 내는 위탁수수료가 올해안에 인상되기 힘들
전망이다.
고병우 증권거래소이사장은 28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내달초
외국증권사의 영 업개시와 때맞춰 증권사의 위탁수수료가 인상될 것이라는
풍문은 사실과 다르다"며 "연내에는 위탁수수료 인상을 불허할 방침"이라고
못박았다.
고이사장은 "증권사들이 기관투자가들에게 위탁수수료를 덤핑하고 있는
현실에 비추어 위탁수수료를 인상할 경우 선의의 일반투자자들만 손해를
보는 셈"이라고 지적, 항간에 나돌고 있는 위탁수수료 인상설을 부인했다.
고이사장은 또 일부 증권사들이 외국증권사로부터 받는 위탁수수료를
덤핑할 움 직임을 보이고 있는 것과 관련, "위탁수수료 인상은 증권사들이
먼저 공정한 거래 관행을 세워나가는 등 자구노력을 기울이지 않는 한
설득력이 없다"고 말했다.
증권사의 위탁수수료 인상은 증시개방을 앞두고 국내증권사의
수지개선책의 일 환으로 증권당국이 적극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져
증시회복 조짐을 보인 지난 7월부 터 증권주의 오름세를 부추겨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