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검 조사부(박주환부장.황희철검사)는 28일 장기간 소유권변동이
없거나 소유주가 불명인 전국의 토지 12만9천여평(싯가 3백60억원상당)을
서류위조등의 방법으로 상속등기한 후 이를 매각 또는 근저당설정후 돈을
빌려쓰는 방법으로 가로채온 부동산 사기단 윤병을파를 적발,이중 총책
윤병을씨(62.전직 육군준위.전과 2범.서울성동구 하왕십리동 244의 89)등
5명을 공문서위조및 사기등 혐의로 구속했다.
검찰은 또 이들에게 명의를 빌려준 김재일씨(30)등 3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입건하고 달아난 호적등본등 관련서류 위조책 박수은씨(42.가명
김진록.무직.경기도구리시 수택동)등 3명을 전국에 지명수배했다.
검찰에 따르면 구속된 총책 윤씨등은 지난해 3월 이모씨 소유의 경기도
시흥시 대야동 임야 5천9백40 를 이정수씨(43.구속)를 내세워
상속등기하도록 한 후 이를 인천 한서상호신용금고에 근저당 설정하고
2억7천만원을 받아 가로챘다.
이들은 또 지난5월 한규함씨(46)소유의 경기도 시흥군 대야동 소재 임야를
김재일씨를 내세워 상속등기토록 한 후 이를 김모씨에게 근저당설정한 후
8천만원을 대출받으려다 미수에 그치기도 했는데 이 과정에서 김재일씨를
실소유자 한씨의 상속인으로 조작키 위해 호적등본등에 한씨를 여자로
둔갑시켜 사망한 것으로 꾸미기도 했다는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