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민자당 의원들은 24일 종로구 관훈동 당사에서 `민자당
서울시의회 의원협의회'' 발족식을 갖고 초대회장에 이영호의원
(종로구)을 선임했다.
또 부회장에는 이금룡의원(용산구)과 이철호의원(서초을)이 선임됐으며
간사에는 김인동의원(영등포을), 대변인에는 조문진의원(강남을),
김상복의원(노원을), 이왕열의원(강동갑) 등 3명이 임명됐다.
민자당은 협의회를 통해 서울시 의회 소속 의원들간의 결속력을 높이는
한편 각종 의안에 대한 입장을 사전정리, 행동통일을 유도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져 앞으로 서울시의회 의정활동에 정당의 영향력이 더욱
강하게 작용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