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은 24일오전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정원식국무총리와 연형묵정무원
총리가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한 가운데 단일문건인 <남북사이의 화해와
불가침및 교류협력에 관한 합의서>를 채택키로 하는등 합의안 관련 4개
항과 제5차 회담일자를 포함한 모두 5개항에 합의했다.
남북은 합의서의 명칭과 함께 단일합의서를 서론 <>남북화해 <>남북불가침
<> 남북교류협력 <>수정및 발효조항의 순으로 중간제목을 설정해 구성
하기로 했다.
남북은 또 빠른시일내에 실무대표접촉을 판문점 평화의집과 통일각에서
번갈아 개최, 합의서의 내용및 문안을 조정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함께 남북은 제5차 고위급회담을 오는 12월10일부터 13일까지
서울에서 개최한다는데 합의했다.
이날 비공개회의가 끝난직후 이동복우리측대변인과 안병수북측대변인은
각각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은 내용의 합의사항을 공동발표문으로 밝혔다.
양측대변인은 실무대표접촉의 결과와 제5차 서울회담 개최문제를 연계
시키지 않는다는 점을 확인했다.
특히 안북측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실무대표접촉에서 비핵지대화
선언문제를 논의하려 했으나 남측이 반대해 그에 따르기로 했다"고 말해
단일합의서와 비핵지대화문제도 연계치 않을 것임을 분명히했다.
남북은 그러나 불가침의 이행보장장치 문제와 통행.통신.통상을 포함한
구체적 교류협력방안에 대해서는 상당한 입장차이가 있어 단일안건
채택까지는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비공개회의에서 정총리와 연총리는 전날 기조연설을 통해 밝힌
북한핵사찰 주한미군 핵철수 비핵지대화 문제등을 둘러싸고 논란을 벌였다.
정총리는 국제법상의 의무조항인 북한의 즉각적인 핵안전협정체결및
핵사찰 수용을 거듭 촉구했으며 연총리는 한반도 비핵지대화 선언과
남북핵 동시사찰을 또다시 주장했다.
정총리등 우리측대표단은 25일오전 9시 평양을 출발, 판문점을 거쳐
오후 서울에 귀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