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사무총장은 24일오후 비공식 접촉을 갖고 국회의원선거법과
정치자금법개정문제를 둘러싼 여야이견을 절충한다.
김윤환민자당사무총장과 김원기민주당사무총장은 이 회동에서
국회의원선거법의 분구문제 <>전국구의원의 배분 <>선거공영제의 확대방안
<>개인연설회의 도입문제 등 주요쟁점에 관해 이견을 절충하고 특히
정치자금법의 국고보조금확대문제를 협의한다.
민자당은 선거구문제와 관련, 인구증가와 행정지역신설등을 감안할때
인구 30만을 기준으로해 21개지역을 분구해야한다는 입장인 반면 민주당은
민자당 분구안이 여당에게 일방적으로 유리한 안이라고 주장, 분구자체를
반대하고 있어 난항이 예상 된다.
그러나 민주당측도 공천수요를 고려할때 서울등 수도권의 증구필요성을
인정하고 있어 정치자금법과 함께 모종의 타협점이 모색될 가능성도
배제할수 없을것으로 보인다.
민자당의 김총장은 이 회동에서 총선과 대통령선거때는 국고보조금을
당초 민자당안인 유권자당 6백원(현행 4백원)에서 8백원까지 올리겠다는
수정안을 제시할 방침이나 민주당측은 1천원을 주장하고 있어 합의가
이뤄질지 불투명하다.
이에 앞서 여야 6인실무소위는 24일오전 시내 프라자호텔에서 모임을
갖고 국회의원선거법개정에 관한 절충을 계속했다.
소위는 선거운동조항의 개정문제를 집중 논의했으나 <>사전선거운동의
정의및 금지기간설정 <>합동연설회의 폐지와 개인연설회의 부활문제등을
놓고 논란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자당은 합동연설회를 폐지하는 대신 개인연설회를 읍.면.동마다
1회씩 갖자고 제의한 반면 민주당은 합동연설회를 존치시키면서 <>투표구당
3회씩의 개인연설회 <>읍.면.동마다 1회의 정당연설회를 추가할것을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