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의 노무현대변인은 21일 민자당 김영삼대표최고위원이 "야당 이
집권하면 나라가 불행해진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한 논평을 발표,
"김대표의 발언은 민주정치의 기본인 정당정치에 의한 정권교체를
부정하는 반민주적인 것"이라고 비난했다.
노대변인은 또 "민주화를 위해 헌신해온 정치인들의 노력을
부정하면서까지 자신의 당내입지를 만회해보려는 얄팍한 행태"라며 "이는
3당야합의 본질이 민자당의 영구집권음모라는 점을 백일하에 드러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