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의 김영삼대표최고위원은 21일"야당이 집권하면 나라가 불행
해진다는 것은 내가 과거 야당을 했기 때문에 절감하고 있다"며 여당
재집권의 필요성을 역설.
김대표는 이날 시내 올림픽유스호스텔에서 있은 당중앙위원 연수교육에서
인사 말을 통해 "14대총선은 부정선거를 사전에 뿌리뽑아 역사에 남는 공명
선거를 이룩하 겠다는 것이 우리당의 확고한 의지"라고 피력.
그는 "불법 사전선거운동에 대해서는 당에서 강력한 제재를 가할
것이며 사법적 방법을 통해서도 엄하게 규제할 것"이라고 강조.
김대표는 또 "통합야당을 과대 평가할 필요도 없으나 과소평가해서도
안된다"고 전제한뒤 "인생은 교만해질때 모든 것을 잃고 좌절할때 또
모든것을 잃게 된다"면서 "당이 단합해 노태우대통령을 중심으로 내년의
여러가지 선거에 임하도록 하자"며 당의 단합과 결속을 역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