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의 김윤환사무총장은 21일 사전선거운동 혐의자에 대한 처벌
문제와 관련, "소급처벌은 없을것"이라고 말해 정부측의 공식경고이후
사전선거운동을 중점 처벌할것임을 밝혔다.
김총장은 이날 오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어느 누구든
선거법위반 혐의로 고발되면 형사처벌돼야 하지만 소급처벌은 없을
것"이라고 밝히고 "앞으로 엄하게 처벌하겠다고 밝힌 만큼 이후의 행동이
문제가 될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주중 사전선거운동에 대한 구체적인 조치가 있을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김총 장은 "무슨 일이든 지나간 것을 소급, 처리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총장은 또 관계기관이 지난주 현역 의원 5-6명등 선거법위반 혐의자
명단을 당에 통보했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각 지역의 선거상황을
내사한것을 그같이 보도한것으로 생각되며 우리당은 명단을 통보받은 바
없다"고 부인했다.
그는 지난주말 지역구인 선산과 대구지역을 방문한 결과 사전선거운동
사례가 대폭 줄어들었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