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과 민중당이 노선차이로 한때 중단했던 통합논의를 최근
비공식적으로 재개, 민주당의 조직책공모가 마감되는 25일이전까지
통합여부를 매듭 지을 방침인 것으로 20일 알려졌다.
그러나 그동안의 막후교섭에서 민주당은 흡수통합의 원칙아래
민중당측으로 하여금 먼저 내부입장정리를 통한 통합선언을 요구하고
있는 반면 민중당은 통합적극 파인 일부 당지도부를 제외하곤 당내
다수가 진보정당 유지론을 주장하며 반발하고 있어 난항이 예상된다.
민주당측 협상창구인 이부영최고위원은 "이미 민주당은 야권대통합의
원칙에 의거, 민중당을 흡수통합한다는 당론을 정하고 이를 추진해왔다"고
말하고 "민중당이 내부입장을 정리, 먼저 통합을 선언한다면 지분문제등에
있어 최대한 예우를 해주겠 다는 것이 민주당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최고위원은 "통합에 적극적인 민중당 협상관계자들이 당내반발로
인해 아직 뚜렷한 결심을 못내리는등 어정쩡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무작정 시간을 끌수만은 없고 조직책공모마감일인
25일까지 가부간 결론을 못내릴 경우 민중당 일부 인사들의 개별입당도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민중당의 협상대표격인 장기표정책위원장은 "통합에 대해 이런
저런 얘기 가 나돌고 있으나 전혀 사실과 다르다"면서 "통합가능성을 전혀
배제할 수는 없으나 진보정당을 하기위해 모인 민중당으로서는 야권통합의
한계를 연합공천으로 해결해 나가자는게 확고한 당방침"이라고 강조, 일단
전격적인 통합가능성을 부인했다.
그러나 이우재상임대표는 "비공식적으로 통합에 관해 여러 얘기가
오갈수는 있 다"고 전제, "그러나 우리당은 출발부터 민주적인 절차로
당론을 수렴해왔기 때문에 몇사람의 생각대로 당론이 결정될 수없으며 당내
공식논의 절차를 거쳐야 할 것"이 라고 말해 조만간 통합논의에 대한 공식
당론수렴절차를 밟을 것임을 시사했다.
양당의 통합에 따른 조직책배분문제에 대해 민주당측은 서울지역 2곳을
할애해 줄 수있다는 입장인 반면 민중당측은 최소한 서울지역 4곳은
보장해야한다는 조건을 내걸고 있어 통합논의가 급진전될 경우 서울지역
3곳정도로 타결될 전망이다.
한편 민주당출범을 계기로 민중당내에서는 장정책위원장을 중심으로
민주당에 들어가 진보블럭을 구성하자는 <보수야당활용론>이 제기됐으나
지난 9월17일의 민중 당중앙위원회에서 <민주적 진보정당을 유지.강화
한다>는 결론을 내림으로써 통합논의가 중단된 바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