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의 정태윤대변인은 17일 민자.민주당의 선거법개정안에 대한
성명을 발표, "민자당이 정당인의 무소속 출마규제를 포함한 국회의원
선거법 개정안을 확정한 것은 당리당략을 위해서라면 언제든지 국민의
기본권을 짓밟을수 있다는 현정권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보여준 반국민적
행위이자 정당내부의 민주주의를 무시 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정대변인은 또 "전국구 공천과 관련하여 특별당비 헌납을 제도화하자는
민주당의 개정안도 공천장사를 사실상 합법으로 인정하라는 것으로 국민의
의사와 무관한 당리당략에 따른 선거법개정시도라는 지탄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