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16일 부시 미대통령이 미군 핵무기철수계획에서 ''공중발사
핵무기''를 제외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에 대해 미국의 단거리 핵감축선언을
"진실성 없는 겉치레와 공담에 불과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내외통신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당기관지 노동신문 논평을 통해 주한
미핵무기 철수계획에서 공중발사핵무기가 제외된다면 이는 부분적인 철수에
불과하고 한반도에 핵전쟁위험이 계속 남게돼 아무 의미가 없다고
강변하면서 그같이 주장했다.
북한은 이어 핵안전협정체결문제와도 관련, 남북동시핵사찰 주장과
함께 "남조선의 미핵무기가 지상 해상 및 공중을 모두 포괄, 전면적이고
완전히 철수되어 우리에 대한 핵위협이 실제로 제거돼야 한반도가
비핵지대화되고 핵안전협정문제 해결의 길이 열릴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강조, 핵협정서명문제를 주한미핵무기와 연계시켰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