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3월 총선실시를 계획하고 있는 민자당은 금년 정기국회가 끝난후
12월말부터 14대 국회의원선거 입후보자 공천신청을 공식 접수한뒤
본격적인 공천작업에 착수, 내년 1월말까지 공천을 완료할 방침이다.
민자당은 공천심사에 착수하기에 앞서 전국 각 선거구별로 현역의원과
지구당위원장및 출마예상자의 지지기반과 지역여론등에 관한 정밀한
자료를 확보하는 한편 노태우대통령과 김영삼대표 김종필 박태준최고
위원의 협의를 통해 객관적 공천기준을 마련, 원칙에 입각해 심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민자당의 김윤환사무총장은 17일 "공당으로서 공천작업에 착수하기
앞서 정기국회가 끝난뒤 공천신청을 접수, 공천심사위원회를 구성하고
공천심사규정을 마련해 객관적이고 공정한 공천심사를 벌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민자당은 이에따라 전국 지구당조직을 통해 출마예상자에 대한 자료를
파악하기 시작했으며 이미 관계기관과도 협의를 갖고 현역의원 지구당
위원장및 친여인사의 활동상과 지역기반에 대한 자료수집에 들어갔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이와관련, "현 단계에서 공천탈락률을 점치기는
어려우나 14대 총선은 6공치적 평가 <>3당합당에 대한 중간평가
<>노대통령의 통치후반 뒷받침 <>통일주도세력의 선택이라는 계기가
될것이기 때문에 이같은 의미에 부적합한 인사들은 심사과정에서 과감히
도태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 관계자는 또 6공들어 처음 실시된 지난 13대 여당 공천탈락률이
32%에 달했다는 사실을 예로 들면서 "이번 공천은 당선가능성이 최우선적
기준이 되고 <>임기중 비리관련자 <>사생활이 문란한 의원 <>지역여론이
불량한 현역 <>원내활동이 미약한 의원등은 공천에서의 탈락이 불가피
하다"고 설명했다.
또 이 관계자는 "공천을 앞두고 여권내에는 재벌급 기업인과 대통령의
친인척에 대해서는 공천을 최소로 억제한다는 인식이 공유되고 있다"고
전하고 "수서사건과 각종 비리로 사법적 판단의 대상에 올라 있는 현역은
전원 탈락할수 밖에 없다는게 지배적인 여론"이라고 재판에 계류중인
서석재 이태섭 김동주 오용운 유기준 박진구 박재규의원등이 공천에서
제외될 것임을 예고했다.
이 관계자는 또 "노대통령이 최근 김윤환사무총장에게 신인발굴을
지시한 것으로 미루어 상당폭의 물갈이가 예상된다"고 말해 다선의원중
에서도 적지않은 의원이 공천에서 탈락될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했다.
한편 노대통령은 오는 22일부터 캐나다와 미국 일본을 방문하는
박태준최고위원이 오는 11월2일 귀국하면 적당한 시기에 김대표와 김
박최고위원을 청와대로 초청, 정국운영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하면서 14대
공천문제에 관해 자연스럽게 논의할 기회를 갖게될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