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산업의 재배치를 통한 부산지역 공업용지의
효율적 활용과 함께 신발 섬유등 재래업종의 경쟁력제고및 고부가가치
첨단산업의 적극 육성등 산업구조의 고도화및 기술력향상이 긴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16일 부산지역경제세미나에서 한덕수 상공부 산업정책국장은
"부산경제활성화및 산업재구축 방안"이란 주제발표에서 이같이 밝히고
"도로 항만 공업용수등 부산지역 기반시설이 미비해 기업의 생산활동은
물론 지역경제발전에 큰 장애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어 이들 기반시설의
확충이 시급하며 국내외 정보를 신속히 수집 분류 가공 보관하여
지역내기업에 제공할 수 있는 종합정보지원센터의 건립등 서비스
지원체제의 강화가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고 밝혔다.
강경식 부산발전시스템연구소이사장은 "부산권 발전의 새로운
방향모색"이란 주제발표를 통해 "부산의 문제는 항만기능과 도시기능이
유기적으로 연계되지 못한데서 비롯됐다"고 지적하고 "중앙에서 항만을
관리하는 방식을 지양하고 부산시로 항만관리업무를 이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강이사장은 또한 "부산은 항만을 중심으로 우리나라 전체경제와
연계되어야한다"고 주장하고 "부산이 해운수산은 물론 물류기능수행의
중심이 되어야 하고 수출입의 중심이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