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의 박우섭부대변인은 14일 중앙선관위가 15일 전체회의를 열어
사전선거운동단속지침을 마련하고 본격적인 단속활동에 나서기로 한데
대해 논평을 발표, "이번 사전선거운동단속을 통해 현재 나타나고 있는
금품 및 향응제공 단체 관광알선등의 불법사전선거운동이 완전이 뿌리
뽑히기를 바라며 이를 위해 중앙선관 위가 과거처럼 말만 앞세운채
실제로는 정치적인 이해관계에 따른 선별적인 제재에 그쳤던 잘못을
재연하지 않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부대변인은 또 "사전운동단속을 빌미로 정당의 일상적인 활동을
위축시키거나 정치인이 자신의 정치적 소견을 발표할 기회를 봉쇄해서는
안될 것이며 야당의 정치 활동을 탄압하는 구실로 이용돼서도 안될
것"이라고 논평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