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는 최근 쿠르드족 반군거점인 자국 북부지역에 군사력을 대폭
강화, 쿠르드족에 대한 또 한차례의 공격을 개시할지 모른다는 우려를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쿠르드족의 한 관리가 13일 밝혔다.
이라크의 이같은 군사적 움직임은 터키가 지난 2일간 이라크 북부의
쿠르드족 반군거점에 대해 지상군과 공군을 동원, 대규모 공격을 가한
것과 때를 같이해 이루어지는 것이다.
앙카라에 있는 `쿠르디스탄 애국연맹'' 대표인 세르칠 카자즈는
이라크측이 이날 공화국수비대 2개사단(약3만명)을 터키국경 남쪽
50KM지점의 주마르시에 파견했다고 주장했다.
카자즈 대표는 또 14대의 미라지 전투기를 포함한 새로운 이라크항공기
편대들 이 최근 이라크 북부 모술과 탈 아파르의 비행장에 도착했으며
2백12명의 조종사와 2백41명의 항공정비사들도 아울러 파견됐다고 말했다.
이라크 북부 술레이마니야에서는 최근 5일간 쿠르드족과
이라크군사이에 전투가 벌어져 수백명이 사망하거나 부상을 입었다.
이에앞서 쿠르드족은 지난 3월 이라크에 대항해 봉기했으나 이라크군의
무자비 한 진압으로 수많은 희생자를 낸채 1백50여만명이상의 쿠르드족들이
터키 및 이란국경으로 대피했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